남서부 해안과 웨일즈 South West Coast and Wales

세인트 에노독 골프 클럽 처치 코스 St Enodoc Golf Club Church Course)

  • HOME
  • 유럽
  • 잉글랜드와 웨일즈
  • 남서부 해안과 웨일즈
  • 세인트 에노독 골프 클럽 처치 코스

땅 끝 모래 언덕 위에 펼쳐진 경이로운 해안 코스

별 5개

섬나라 영국의 남서쪽 가장 끄트머리, 데이머 만(Daymer Bay)의 바다로 흘러 드는 카멜 강 (River Camel) 어귀 해안 언덕 위로 락 (Rock) 마을에 놀라운 골프장이 자리잡고 있다. 세인트 에노독의 처치 코스다. 카멜 강 건너편으론 푸른 바다와 함께 하얗게 빛나는 패스토우 (Pastow) 마을의 전경이 거의 모든 홀에서 바라다 보인다.

 



 

 

1890년에 설립된 클럽은 1907년에 오픈 챔피언 출신 제임스 브레이드에 의해 18홀로 확장되었다. 이후 여러 홀들이 많은 변화를 겪으면서 오늘날처럼 업 앤드 다운 많고 극적인 블라인드 샷들을 필요로 하는 독특한 해안 코스가 만들어졌다.

 

 

 

먼 길을 달려온 탓에 지친 몸을 이끌고 라운드를 시작했다 하더라도 바다를 향해 나아가는 첫 번째 홀을 지나 두 번째 홀에 들어서기만 하면, 그때부터 모든 피로가 사라지고 묘한 흥분감에 가슴이 두근거릴 것이다. 특히 전반 6번 홀까지는 정신을 못 차릴 정도로, 매 홀 도전적이면서도 재미있다.

 



 

 

약간 오르막성인 448야드 파4 2번 홀 티 박스에서는 울퉁불퉁한 페어웨이와 주변 러프 언덕들이 탄성을 자아낸다. 코스 경계 밖엔 양과 소가 한가로이 풀을 뜯는 목장 풍경이 펼쳐진다.

 





 

 

급격한 내리막 좌도그렉 홀로 페어웨이를 가로지는 도로와 돌담을 넘겨 정규 온을 노려야 하는 파4 3번홀, 짧지만 OB 지역인 오른편 목초지를 피해 티샷을 보내는 323야드 파4 4번 홀 그리고 멀리 바다를 굽어보며 계곡을 넘겨 자그마한 그린 위에 볼을 떨어뜨려야 하는 파3 5번 모두 흥미로운 홀들이다.

 







 

 

코스에서 가장 유명한 홀은 히말라야 (Himalayas)라는 별명을 가진 엄청나게 크고 높은 벙커를 넘겨 블라인드 세컨샷을 해야 하는 428야드 파4 6번 홀이다.

 

 


 

 

남쪽으로 방향을 꺾어 파4 7번 홀에 들어서면 그린 너머로 카멜 강과 눈부신 패스토우 마을이 펼쳐진다. 노란 가시금작화가 만개한 파3 8번 홀에서는 그린 주변에 일을 벌린 7개의 팟벙커를 피해야 하고, 이어지는 파4 9번 홀에서는 넓은 러프지대를 넘겨 장쾌한 내리막 티샷을 보내야 한다.

 








 

 

플레이 중반 하이라이트는 개울 건너 숲과 모래 언덕 사이로 페어웨이가 마치 계곡처럼 길고 좁게 뻗어 나가는 457야드 파4 10번 홀이다. 핸디캡 1번 홀로 왼쪽으로 휘어 들어간 그린에 볼을 안착시키는 일이 쉽지 않다. 그린 뒤에는 세인트 에노독 교회가 고풍스런 모습으로 장엄하게 서있다. 코스 이름이 여기서 왔고 코스의 상징이 되기도 하는 장면이다.

 



 

 

파4 12번 홀은 티잉 그라운드에서는 다소 평범해 보이지만 언덕 위 그린에서 뒤돌아본 모습은 최고의 풍경을 연출한다. 파4 13번 홀 그린에서 바라보이는 전경도 마찬가지다.

 





 

 

 

파4 14번 홀에서는 오른쪽으로 급경사 계곡을 두고, 블라인드성 오르막 티샷을 날린 후 절벽 끝에 아슬아슬하게 놓인 그린에 온그린을 시켜야 한다. 그린 뒤편으로는 바다로 흘러 드는 카멜강 어귀가 바라 보인다.

 



 

 

파3 15번 홀에서는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계곡 넘어 내리막 티샷이 관건이며, 560야드 파5 16번 홀에서는 해안선을 따라 장쾌하게 펼쳐진 페어웨이를 지나, 높은 모래 언덕에 둘러싸인 그린을 공략하는 스릴이 있다.

 





 

 

세인트 에노독에서의 여정은 206야드의 긴 오르막 파3 17번 홀과 469야드의 길고 물결치는 페어웨이를 가진 파4 18번 홀로 완성된다. 전설적인 코스에서의 차분하면서도 완벽한 마무리다.

 








 

세인트 에노독은 2014년 골프다이제스트 세계 100대 코스에서 99위에 올랐다. 그린피는 잉글랜드에서 가장 저렴한 85파운드에 불과하다. 먼 길 달려온 데 대한 보상과도 같다. 일정이 허락한다면 북쪽 로열 포스콜로 가는 길에 100여킬로미터 떨어진 정통 링크스 코스 손튼 동 코스 (Saunton Golf Club East Course)에 들를 일이다. 여기서 다시 로열 포스콜을 향해 2시간 정도 운전하면 도착하는 켈틱 매너 리조트 (Celtic Manor Resort)의 투웬티 텐 (Twenty Ten) 코스도 추천된다. 2010년 라이더컵 개최지였다.

예약 정보
홈페이지 http://www.st-enodoc.co.uk
예약 이메일 club@st-enodoc.co.uk
예약 전화번호 +44-1208-863216
예약 가능 요일 제한 없음
그린피 일~금 £85, 토 £90
기타 홈페이지에서 티타임 예약 요청 입력하거나 예약 페이지에서 직접 예약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