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Ireland

라힌치 골프클럽 올드 코스 Lahinch Golf Club Old Course

  • HOME
  • 유럽
  •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 아일랜드
  • 라힌치 골프클럽 올드 코스

아일랜드에서 가장 재미있는 해안 코스

별 5개

환상적인 아일랜드 골프 여행의 피날레는 바로 라힌치 골프클럽에서 이뤄져야 한다. 1892년 개장된 올드 코스는, 2년 후 올드 톰 모리스가 재설계 했으며, 다시 1927년에 앨리스터 매킨지 박사 (Dr. Alister McKenzie)에 의해 또 한번 크게 개선되었다. 매킨지 박사는 라힌치 재설계로 유명세를 탄 후, 미국으로 건너가 오거스타 내셔널, 사이프러스포인트 등의 세계적인 골프코스를 만들었다.

 

 

 

1999년 마틴 호트리가 ‘매킨지 설계의 회복’을 기치로 원형이 퇴색된 코스를 완벽하게 재건하면서 2017년 골프매거진 세계 100대 코스 35위에 올랐다. 아일랜드 링크스 코스들 가운데 가장 재미있는 코스를 꼽으라고 한다면 라힌치를 고르고 싶다. 라힌치는 다른 어느 링크스와도 다른 매우 독특한 코스를 갖고 있다. 홀들은 마치 변칙복서처럼 정신없이 지그재그로 방향을 틀어 나아가며, 골퍼에게 놀라움과 즐거움을 안겨준다.

 

클럽하우스 앞에서 북쪽을 향해 올라갔다 돌아 내려오는 첫 두 홀은 일견 평범하지만, 급격한 오르막 블라인드 티샷이 요구되는 난이도 높은 파4 3번 홀 앞에 서면 모험의 시작이 예감된다.

 





 

 

짧은 475야드 파5 4번홀은 코스의 백미다. 오르막 티샷을 페어웨이 오른편으로 안착시킨 후에는, ‘클롱다이크 (Klondyke)’라 불리는 높은 언덕 너머, 보이지 않는 그린을 향해 투 온을 노려볼 수 있다.

 



 

 

움푹 파인 웅덩이를 뜻하는 ‘델 (Dell)’이란 이름을 가진 154야드 5번 홀은 세계적으로도 유명하다. 이 역시 한 클럽 길게 잡고, 그린을 완전히 가리고 있는 러프 언덕 너머로 티샷을 날려야 한다.

 

 

 

서쪽 바다를 향해 나아가는 좌도그렉 파4 6번 홀에서는 페어웨이 한 가운데 움푹 파인 벙커를 피해 벙커와 러프에 둘러싸인 그린을 공략해야 한다. 핸디캡 2번 홀이다.

 



 

 

해변을 따라 북쪽으로 물결처럼 굴곡을 이루며 흐르는 파4 7번 홀도 흥미롭다. 티박스에서 뒤돌아보면 세계적으로 유명한 서핑 스쿨 마을 라힌치가 멀리 바라 보인다.

 



 

 

8번 홀은 길고 푹 꺼진 러프 지대 너머 언덕에 둘러싸인 그린 위로 정확한 티샷을 보내야 하는 매력적인 파3홀이다.

 





 

 

북쪽의 후반 홀들은 코스를 감싸며 바다로 흘러 드는 이나 강 (Inagh River)과 폐허가 된 다우 성 (Dough Castle)의 잔해가 배경을 이룬다.

 



 

 

바다를 향해 놓인 170야드 11번 홀은 또 하나의 아름다운 파3 홀이다. 좌우로 좁은 그린을 향해 정확한 아이언 샷을 구사해야 한다.

 


 

 

전장이 279야드에 불과한 파4 13번 홀은 장타자라면 원온도 노릴 수 있는 기회의 홀이다. 하지만 티샷이 그린 주변 긴 페스큐 러프나 그린사이드 벙커에 빠지지 않도록 조심할 필요가 있다.

 

 

 

코스는 길고 난이도 높은 파4 14번과 15번 홀을 지나면서 다소 평이하게 마무리된다. 플레이가 끝난 후에는, 클럽하우스에서 파노라마처럼 흘러가는 아일랜드 골프 여행의 추억을 음미하며, 정통 기네스 생맥주를 한 잔 즐길 일이다.